2020-03-30 08:32 (월)
정부, 중증환자 수용 거부 지자체 페널티 부여키로
상태바
정부, 중증환자 수용 거부 지자체 페널티 부여키로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3.0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정부가 2일 기준 코로나19 사태로 확진자가 4천명을 넘어서는 등 환자 수가 속출하는 것과 관련해 중증환자 수용을 거부하는 지방자치단체에는 페널티를 부여키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중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전국의 병상은 국가적 자산"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병상은 지역의 자산이기도 하지만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고 살리는 것은 어느 한 지자체의 책임이 아니라 국가가 공동으로 짊어져야 하는 책임"이라고도 했다.

그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망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의료진이 환자가 위중하다고 판단하면 지역 내에서 병상을 최대한 확보하고 그렇지 못할 때는 국립중앙의료원의 판단을 따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16시부터 2일 0시까지 확진자 476명이 추가로 확인되어 총 확진자수는 4212명이라고 전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