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임산부 ‧ 암환자 등에 마스크 우선 공급한다.
상태바
평택시, 임산부 ‧ 암환자 등에 마스크 우선 공급한다.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03.0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부터 건강 취약계층 4,623명에게 1인당 5매씩 우편 발송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2일, 코로나19의 취약계층인 임산부, 암환자 및 희귀난치성 질환자 등 고위험군 대상자들에게 마스크를 우선 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부터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마스크가 공급되고 있지만 수요량에는 턱없이 부족한 만큼 고위험군 대상자들이 더욱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는 평택 ․ 송탄보건소, 안중보건지소에 등록돼 있는 대상자 중 임산부, 암 및 희귀난치성 질환자와 정신건강 질환자 등 4,623명에 대해, 2일 개인당 5매씩 우편으로 발송했다.

이와 더불어 추가 물량을 확보하는 대로 의료기관에 등록돼 있는 당뇨환자 중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의사협회 협조를 받아 각 의료기관을 통해 배부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들께서도 마스크 구입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을 알고 있지만 코로나19에 특히 취약한 임산부 ‧ 암환자 및 기저질환자들에게 우선 배부해 드리는 것을 시민들께서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마스크 공급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지켜주시고, 당분간 다수가 모이는 집회나 행사, 교육 등은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평택시는 지금까지 사회복지 및 노인복지시설 등에 135,000개, 읍면동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에 131,000개, 이번 고위험군에 23,115개 등 건강 취약계층 시민들에게 총 289,115개의 마스크를 배부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