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8:13 (수)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관련 지역별 확진자·격리자 발생 현황 보고
상태바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관련 지역별 확진자·격리자 발생 현황 보고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2.2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전일 대비 449명(전일 16시 대비 334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1,595명이 확진되었으며 이 중 1,559명이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35,298명은 검사 음성으로 판명됐고 21,09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본은 지역별 확진자 및 격리자에 대한 보고도 진행했다. 서울 지역에서는 은평성모병원 사례를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해당 병원 관련 11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으며 확진자와 접촉력이 있었던 환자 및 직원 등은 현재 격리조치 중이다.

부산 지역에서는 금일 오전 9시까지 58명이 확인됐고 이 중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사례가 29명이다.

연제구 소재 의료기관(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종사자 2명이 확진되어 코호트 격리를 진행 중으로 환자 및 종사자 314명 중 312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해운대구 소재 의료기관(나눔과 행복 재활요양병원)에서 종사자 2명이 확진되어 환자들이 근무했던 5~6층 입원환자 및 보호자 등에 대한 코호트 격리를 진행 중이다.

경북 지역에서는 칠곡군 소재 밀알 사랑의 집(총 69명의 입소자 중 23명 확진, 전일 대비 1명 증가), 예천 극락마을(거주자 및 종사자 총 88명 중 종사자 2명 확진), 다람 노인요양 공동생활가정(종사자 및 입소자 11명 중 종사자 1명 확진) 등 각종 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어 복지·생활시설 등을 중심으로 모니터링 등을 강화하고 있다.

청도 대남병원 입원 중인 확진환자 114명 중 기존 정신병동에 입원하였다 확진된 환자 60명은 국립정신건강센터 등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스라엘 성지순례단과 동일한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무원 1명(95년생, 여성)이 확진되어 환자가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확진자가 증상 발현 이후 탑승한 항공기에 대한 접촉자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상당수 발생 사례가 집중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외에도 서울, 부산, 경기 등 타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사례 차단도 보다 신속하게 실시하도록 대응체계를 개편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각 시·도 지자체에서는 질병관리본부에 상황 보고 후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실시토록 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지자체 단위에서 우선 기초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조치사항을 보고하는 체계로 전환된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