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08:58 (월)
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신천지 교인’
상태바
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신천지 교인’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2.2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양군
사진=영양군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오도창 영양군수는 27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영양군 첫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긴급 언론 브리핑을 실시했다.

영양군은 대구 북구에 거주하는 A씨(21·남성)가 26일 밤 10시 26분 대구 북구보건소로부터 최종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영양군은 대구에서 거주하던 A씨가 지난 24일 대구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들러 조사를 받은 뒤 기숙사에 들러 퇴소 조치를 받고 같은 날 밤 10시에 A씨 부친과 함께 영양에 도착, 26일 밤 10시경 보건소로부터 최종 확진자로 판정돼 금일 병원 배정 후 이송될 예정으로 자택에서 대기하며 자가 격리 중에 있다.

군은 A씨가 지난 20일 대구에서 마스크 구매를 위해 약국을 다니던 중 오한 등의 증세가 있었으나 당시에는 크게 개의치 않아 일상생활을 계속했으며, 22일 대구시에서 신천지 관련 의심환자 문자통보를 받은 후 기숙사 조교에게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된다고 알리고 격리 조치됐다.

이에 대구 북구보건소에서 모니터링 전화가 왔으나 약간의 식은땀 이외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 보건소에 통보를 하지 않고, 다음날 23일까지 기숙사에 머문 후 24일 대구 북구보건소 권유로 선별진료소에 방문한 뒤 자가 격리조치를 받고 기숙사에서 퇴실해 부모님과 함께 영양군에 도착해 자가 격리했다.

영양군의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신천지 교인으로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해 당시 교회 내에 있는 확진자와 접촉이 돼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최근 외국에 다녀오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군에서는 A씨가 대구에서 줄곧 학교를 다니며 거주했고 24일 대구 북구보건소 격리조치 및 기숙사 퇴소 안내에 따라 부친 차량을 이용해 영양군에 도착한 후 자택에서 자가 격리된 상황으로 영양군과 관련이 된 접촉이 최소한으로 이뤄졌지만 이동 과정과 자가 격리과정에서 가족에게 감염됐는지 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해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군은 청정지역을 유지했던 영양군에서 첫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영양 군민들이 확진자 동선 파악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등 술렁일 수 있다는 점에서 확진자 세부 동선을 군청 홈페이지, 군정알리미 시스템, 군 공식 SNS 등에 게시할 예정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에 관한 내용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인하는 대로 신속하게 공개하겠다”며 “지역 사회에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모든 역량을 모아 대책을 마련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