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13:02 (금)
칠곡군, 코로나19 확진 판정 23명 발생···역학조사 중
상태바
칠곡군, 코로나19 확진 판정 23명 발생···역학조사 중
  • 장완익 기자
  • 승인 2020.02.2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칠곡군
사진=칠곡군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칠곡군은 2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역학조사 중에 있다.

군은 26일 14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관련 확진 23명, 자가 격리 50명, 검사 38명 등의 발생 현황을 밝혔다.

칠곡군은 지난 23일 가산면 소재 장애인 거주 및 직업 훈련 시설 ‘밀알공동체’에서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밀알공동체 장애인 및 종사자 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 조사에서 24일 4명, 25일 18명, 26일 1명 등 총 2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명 가운데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1명이 대구시에 포함되어 칠곡군 확진 판정은 23명으로 감소됐다.

확진판정을 받은 23명(시설종사자 5명, 근로 장애인 5명. 입소 장애인 13명) 중 5명은 24일부터 포항의료원에서 치료중이며 18명은 26일 안동의료원으로 이송했다. 군은 역학조사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은 23명의 동선을 재난문자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