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19 위기 속 익명의 시민 떡 선물 격려
상태바
용인시, 코로나19 위기 속 익명의 시민 떡 선물 격려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02.2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로 애쓰는 보건소 직원 여러분 힘내세요!”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는 25일 처인구보건소로 익명의 시민이 떡을 보내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24시간 비상근무를 하는 보건소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 시민은 떡을 배달한 후 발신번호 제한으로 처인구보건소장에게 전화를 걸어 감염병 관리를 위해 고생하는 직원들을 위해 떡을 보냈다며 힘 내달라는 인사를 전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지난달 27일 한 시민이 코로나19 관련 진단검사를 받은 이후 주말도 반납한 채 매일 전력을 다하고 있는데 응원의 선물을 받으니 큰 위로가 됐다”며 “지역사회 감염 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시민 안전을 위해 철저히 업무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재 3개구 보건소 전 직원들이 관내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문의전화 응대부터 선별진료소 운영, 진단검사, 환자 이송 등에 투입돼 24시간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