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7:12 (수)
폴리텍, 코로나19 관련 개강 3월 16일로 2주 연기
상태바
폴리텍, 코로나19 관련 개강 3월 16일로 2주 연기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2.25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6개 캠퍼스, 입학‧개강 당초 3월 2일서 2주 미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고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을 2주간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폴리텍 전국 36개 캠퍼스의 개강일은 당초 3월 2일에서 3월 16일로 미뤄진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하고 있는 대구, 경북지역은 향후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개강 연기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영자 학사부장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개강 연기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학사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 측은 하계동계방학을 조정하여 수업 시간을 우선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폴리텍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 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 캠퍼스 시설에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주 출입구에 손세정제를 비치하는 등 위생 조치를 취했다.

또한,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하면서 매일 2회 동향 보고를 통해 전국 캠퍼스 내 코로나19 유입 여부를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감시 체계를 강화했다.

또 입학식이나 집단행사 개최도 전면 취소하거나 연기했으며 현재 모집 중인 교육과정 상담과 면접도 비대면(온라인유선) 중심으로 실시하도록 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이번 개강 연기 조치는 학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학습권을 보호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전 교직원이 신속한 대응체계를 갖추고 안전한 교육환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