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3:04 (수)
목포시, 종교계에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차단 협조 요청
상태바
목포시, 종교계에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차단 협조 요청
  • 정승임 기자
  • 승인 2020.02.2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종교 대표자와 간담회 갖고 집회자제 등 요청
사진=목포시
사진=목포시

[KNS뉴스통신=정승임 기자]  목포시가 24일 지역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 날 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목포시 기독교, 불교, 천주교를 대표하는 종교지도자들이 참석했으며, 최근 종교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 대응방안이 논의됐다.

시에서는 현재 방역을 대폭 강화하는 등 예방 활동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종교단체에서도 다수가 모이는 집회는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협조 요청했다.

지역 종교계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정부와 시의 방침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주말을 앞둔 지난 21일(금)에도 긴급하게 지역 내 400여개 종교시설에 다수가 모이는 집회 자제를 요청한 바 있다.

천주교광주대교구는 우선 3월 5일까지 미사 및 사목회의 등 다수가 모이는 모임을 중지하기로 했으며, 목포지역 원불교 교당은 2월 16일부터 법회를 휴회하고 있다.

 

정승임 기자 happywoman1185@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