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22:43 (토)
미래통합당 조지연 경산 예비후보,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상태바
미래통합당 조지연 경산 예비후보,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 안승환 기자
  • 승인 2020.02.22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지연 예비후보는 “정부가 발표한 ‘특별관리지역’은 법적 근거도 없는 것이며, 그마저도 경산, 영천 등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대구 인접지역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지연 예비후보
조지연 예비후보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미래통합당 조지연 경산시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現미래통합당 부대변인)는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함께 총력 대응을 촉구했다.

경북 청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국내 두번째 사망자가 발생하고, 대구·경북 확진자 수가 단기간에 100명을 넘는 등 대구·경북 지역이 ‘코로나 패닉’에 휩싸인 현 상황을 심각히 인식 못하는 정부에 ‘특별재난지역’선포와 총력 대응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조지연 예비후보는 “정부가 발표한 ‘특별관리지역’은 법적 근거도 없는 것이며, 그마저도 경산, 영천 등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대구 인접지역은 포함되지 않았다”며 정부의 미온적인 대응에 대해 지적했다.

조 예비후보는 정부에 대구·경북지역 전체를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서 규정하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여 코로나 확산 사태의 조기 수습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경계’ 수준인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하면 현재 보건당국 위주의 대응이 범정부 대응으로 전환된다.

조 예비후보는 “지역사회 감염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며 국민들의 불안감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은 ‘코로나 패닉’에 모든 사회·경제활동이 중단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지금이라도 확산 방지를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 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