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20:11 (일)
미래통합당 김석기 의원, '코로나19 긴급대응 간담회 참석
상태바
미래통합당 김석기 의원, '코로나19 긴급대응 간담회 참석
  • 안승환 기자
  • 승인 2020.02.2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주최 '코로나19 긴급대응 간담회 참석
사진=미래통합당
사진=미래통합당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김석기 의원(미래통합당·경주시)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회장 주호영)가 주최한 코로나19 긴급대응 간담회에 참석해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주낙영 경주시장과 긴밀한 대응체계 구축을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석기 의원을 비롯해 최교일 미래통합당 경북도당 위원장 등 다수의 대구·경북 국회의원이 참석해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의 관계자들로부터 코로나19 발생 상황과 지원책에 대해 논의했다.

미래통합당 대구·경북 발전협의회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대구·경북 지역의 대응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중앙정부에서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역학조사관 추가, 음압병동, 집단시설 제공 등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건의한 사항에 대하여 중앙정부가 적극 수용하고 지원해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악화에 대응하고자 특별교부세와 서민생계안정자금 등 상황 수습에 도움이 되는 예산을 중앙정부에서 지원해 줄 것을 적극 요청하는 한편, 대면 선거운동도 자제하기로 했다.

회의 이후 김석기 의원은 주낙영 경주시장과의 통화를 통해 경북 지역의 확진자 발생으로 경주지역 내 전파 가능성이 있는 만큼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악화로 중앙부처에서 정책자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정작 영세자영업자들이 혜택을 받기 어렵기 때문에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건의하는 한편, 지역 내 확진자 발생시 음압병실이 부족한 상황으로 정부에서 경북지역에 간이 읍압시설 건설 등을 지원해야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 의원은 경주지역의 상황을 중앙부처는 물론 대응 TF에 전달해 경주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정부의 지원확대와 실질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문재인 정부에서 진정국면에 있다고 오판했던 것이 지금 사태를 키운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하면서 “국민의 생명이 직접 걸린 중차대한 사안인 만큼 경주시민을 비롯한 국민 모두가 위기의식을 가지고 총력을 다해 대응해야한다”고 전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