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23:10 (일)
익산시, 2020 농촌 활력 방아쇠
상태바
익산시, 2020 농촌 활력 방아쇠
  • 우병희 기자
  • 승인 2020.02.1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익산시가 시정 방침인 균형발전 상생도시 조성 일환으로 사람 찾는 농촌 구현을 위해 지난 1월부터 농촌 체험 관광 및 마을 만들기 분야등 5개 분야에 대한 농촌 지원 사업 공모를 실시하여 총 23개 마을 및 농업 경영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농촌 지원 사업으로 1억3천4백만원의 사업비 투입하여 마을공동체 복원 작은축제 지원사업에 금마면과 광양마을, 생생마을 만들기 지원 사업에 성당면 수산 마을등 9개마을, 도시소비자 초청 팜파티에 낭산다례원과 아로비타 영농조합법인, 농촌체험관광 연계사업으로 함라두레마당 영농조합법인 등 10개소를 지원한다.

 이는 단순 농업 소득 외에 농촌 자원을 활용하여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활동 지원으로 직거래 장터, 축제, 마을 공동체의 환경 정비 또는 농촌체험 프로그램 운영으로 공동 역량을 강화하여 도농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지역민들의 정신적, 물리적인 풍요를 목적으로 한다.

 또한, 마을의 공동체성을 회복하여 공동체 복원의 기틀을 마련하고,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주민 활동을 유도하여 주민주도의 농촌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농촌 지원사업은 익산 시민들의 참여를 통한 활력증진과 농촌 활성화 방안으로 진행되었다”라며, “이러한 지원이 도농간 상호 교류와 발전에 든든한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