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15:10 (화)
이틀간 도 전지역 평균 8.5cm 적설 진안 최대 27cm 적설, 대설 피해는 미접수
상태바
이틀간 도 전지역 평균 8.5cm 적설 진안 최대 27cm 적설, 대설 피해는 미접수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02.1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인 적설과 영하의 날씨로 출퇴근길 빙판 우려
도내 전시군 제설작업 중이나, 대중교통 이용 등 교통안전 유의
항공기 2편 결항, 여객선 4개 항로와 공원 탐방로 124개소 통제 중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지난 16일 13시30분부터 지속된 대설특보로 현재(17일 15시) 도내 평균 적설량은 8.5cm이며, 기상청에서는 18일 새벽까지 추가로 5~10cm 더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대설경보 중인 진안은 27cm, 임실은 18.8cm이며, 전주시의 경우도 10.1cm를 기록하고 있다.

17일 현재 낮 최고기온도 대부분의 시군에서 영하의 날씨를 유지하고 있고 눈도 18일 새벽까지 지속적으로 내리고 있어서 전시군의 제설작업 노력에도 출퇴근길 안전에 유의해야 하는 상황이다.

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중으로 현재까지 대설피해는 없는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도는 지속 상황을 유지하면서 제설작업과 적설취약시설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도는 지난 16일 14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가동하여 현재 877명이 24시간 상황근무를 실시하고 있고, 33개 자동제설장치 가동과 전 시군이 차량 366대, 인력 604명, 제설제 4,628톤을 투입하여 1,432개 노선 7,674.8km에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후에도 상황에 따라 지속 제설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적설에 취약한 구조물 192개소의 안전여부를 지속 점검하면서 주거형 비닐하우스 등의 취약계층의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속되는 적설과 한파로 취약계층의 피해예방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문자발송, 마을방송 등으로 홍보하고 있고, 필요시 대피할 수 있는 4,916개소의 한파쉼터도 운영하고 있다.

현재 대둔산 탐방로를 제외한 124개소 국립·도립·군립공원의 탐방로가 통제 중이며, 여객선 4개 항로와 항공기 3편 모두 결항상태이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적설량이 지속 늘어가고 있고 날씨도 추워지고 있어서 시군에서 도로 제설에 최선의 노력을 해도 완벽한 제설은 불가능하여 금일 퇴근길과 내일 출근길에 교통안전에 대단히 주의해야 하며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