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7:01 (화)
김승수 예비후보 “민생경제는 뒷전, 나라 살림 거덜 내는 문재인 정부 심판해야”
상태바
김승수 예비후보 “민생경제는 뒷전, 나라 살림 거덜 내는 문재인 정부 심판해야”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2.1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 대구 북구을 예비후보.
김승수 대구 북구을 예비후보.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김승수 자유한국당 대구 북구을 예비후보는 ”민생경제와 미래 대비는 뒷전이고 오직 좌파 정권 유지와 자기 사람 챙기기, 김정은 눈치보기만 하면서 나라 살림을 거덜 내고 있는 무능한 문재인 정부는 이번 4.15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며 정부혁신 전문가로서 그 선봉에 서겠다”고 밝혔다.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인 김승수 예비후보에 따르면 “정부 예산이 300조원에서 400조원으로 늘어나는데 6년이 걸렸는데 문재인 정부는 3년만에 112조원이 증가했으며, 문재인 정부 첫해 600조원대였던 국가 채무는 2019년에는 700조원을 넘어섰고 2023년에는 100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국민의 혈세를 퍼부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인 2%선에 그쳤으며, 일자리 대책은 3년간 무려 61조원을 쏟아 부었지만 2019년의 경우 노인일자리를 빼면 취업자 수는 오히려 8만명이 줄었고, 특히 고용의 허리인 30, 40대 취업자는 21만여명이 감소하는 일자리 참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건강보험 재정은 선심성 ‘문재인 케어’로 2018년부터 적자로 돌아섰으며 누적적립금도 2024년에는 모두 소진될 전망이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은 2016년 순이익 12조원에서 탈원전 2년만인 2018년 1조 1000억원의 적자로 전환됐으며 해외 원전 개발은 러시아 등 다른 나라에 모두 빼앗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공공부문의 경우도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공무원 17만 4000명 증원시 이에 따른 인건비만 향후 30년간 327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며 무원칙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폐지 등 성과중심의 경쟁시스템 파괴로 고비용 저효율의 무능한 정부가 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문 정부는 스스로 개혁할 역량도 의지도 없어 그대로 두면 조만간 국가재정이 파탄 나고 그 부담을 미래세대가 고스란히 떠안게 되므로 이번 4.15총선에서 제대로 심판해서 기울어져 가는 나라를 바로세워야 한다“며 ”창조정부기획관으로서 공공부문 혁신을 총괄했던 경험을 살려 과감한 개혁을 통해 ‘저비용 고효율의 일 잘하는 정부’를 만드는데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