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23:02 (화)
대경경자청,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펜타시티’ 3월 분양 예정
상태바
대경경자청,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펜타시티’ 3월 분양 예정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2.1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융합기술 산업지구 조감도. [사진=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포항 융합기술 산업지구 조감도. [사진=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에서 추진하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조성공사가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지난해 9월 13일 착공 후 현재 부지조성 토공사가 원활히 진행돼 총 공정율 약 40%를 나타내며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에서 추진하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가칭 펜타시티)는 2008년 5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최초 지정돼 지난해 3월 지구개발계획 변경(4차) 승인 후 실시계획 변경 절차를 추진해 올해 2월 중 승인예정이다.

현재 토지보상은 99% 완료됐으며 2021년 하반기 부지조성공사 완료, 2022년 사업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준공 후에는 국내외 혁신기업들과 연구기관들이 쏙쏙 입주하고 1만여 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포항융합티앤아이가 시행하고 현대엔지니어링(주)가 시공사로 참여하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련리, 이인리 일원 148만㎡(약 45만평) 규모에 3789억원을 투입해 개발되는 자족형 복합신도시이다.

지난해 10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의 성공적인 조성사업을 위해 도시브랜드 네임을 ‘펜타시티’로 정하고 포항시 죽도동에 홍보관을 개관, 올해 3월부터는 순차적으로 연구·산업 및 주거·상업용지 등의 분양에 들어갈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

펜타시티는 5가지를 갖춘 도시라는 뜻으로 바이오, 에너지, 나노, 주거, 글로벌 비즈니스의 5가지 혁신성장 요소를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프리미엄급 복합자족신도시를 의미한다.

포항의 풍부한 R&D 인프라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바이오, 그린에너지, 신소재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시키는 산업시설을 비롯해 상업, 업무, 주거시설, 행정 인프라까지 골고루 갖춘 완벽한 자족형 복합신도시로 조성될 계획이다.

펜타시티는 블록형 단독주택과 공동주택 등 5000여 세대의 주거지와 풍부한 녹지와 공원, 상업, 편의시설을 갖춘 생활형신도시로 조성된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펜타시티를 바이오, 그린에너지, 신약개발, 신소재분야 등의 R&D 특화지구로 개발해 포항이 가진 세계적인 R&D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내외 혁신기업들의 연구-실증-사업화가 이뤄지는 혁신성장의 선도모델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 펜타시티에는 신약개발 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가급 연구기관인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그린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국내 최초 식물기반 백신분야 기업지원시설인 ‘식물백신기업지원센터’와 ‘포항지식산업센터’ 등이 입주 예정으로 이 시설들은 연내 착공에 들어가게 되며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해 대한민국의 혁신성장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항은 세계에서 3번째로 제4세대 방사광 가속기가 있는 곳이다. 지난해 7월 포항은 국내 최초로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 포항시는 강소연구개발특구를 통해 향후 5년 이내 250여개 기업 유치, 5500여명의 고용창출, 8300억원의 매출 증대 등 직간접적인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경북도의 '차세대 배터리 규제자유 특구' 지정에 이어 '가속기기반 차세대 배터리 파크' 국책사업 선정에 박차를 가해 차세대 이차전지 핵심소재의 주도권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개발유치본부장은 “펜타시티의 개발 완료 시점이 되면 포항의 산업경제와 생활문화를 이끌어갈 새로운 중심으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