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16:01 (수)
오송재단, 신종 코로나 위기 속 ‘사랑의 헌혈 운동’ 실천
상태바
오송재단, 신종 코로나 위기 속 ‘사랑의 헌혈 운동’ 실천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2.1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여 명 문진 후 헌혈 실시…사회적 가치 실현 앞장
[사진=오송재단]
[사진=오송재단]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 이하 ‘오송재단’)은 14일 신약개발지원센터 앞 주차장에서 최근 발생한 신종 코로나 위기 중에도 ‘사랑의 헌혈’ 운동을 실천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사랑의 헌혈’ 운동은 최근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로, 단체 헌혈 취소·연기가 잇따름에 따라 혈액 수급 안정화를 위해 생명 나눔에 동참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오송재단 임직원 100여 명은 대한적십자사 충북혈액원의 헌혈버스에 탑승해 문진을 받은 후 헌혈을 실시하고 현장에서 헌혈 증서를 발급 받았다.

오송재단은 지난 2018년 충북혈액원과 ‘사랑의 헌혈 약정’을 체결한 이후 꾸준히 생명 나눔을 실천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3차례에 걸쳐 헌혈운동에 참여했다.

박구선 이사장은 “이번 헌혈 참여로 꼭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