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2:14 (일)
서울교통공사 노사, 신종 코로나 방역에 팔 걷어 붙여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노사, 신종 코로나 방역에 팔 걷어 붙여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2.12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직무대행 최정균)는 외국인 등 서울시로 유입되는 유동인구가 많은 4개 지하철역(김포공항역, 서울(1)역, 고속터미널(3)역, 강변역)에서 12일 노사 합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시설물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행사에는 최정균 사장 직무대행 등 간부 직원 30명과 서울교통공사통합노동조합 김철관 위원장 등 조합원 30명이 참여했다. 노사는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소독 등 방역 활동과 함께 시민에게 마스크를 배부하는 등 감염증 예방수칙 홍보 캠페인도 벌였다.

최정균 사장 직무대행은 “서울교통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지하철역과 전동차 내 소독작업을 최대 4배 강화하는 등 총력 대응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하고 서울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힘을 모아 청결하고 쾌적한 환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