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16:57 (수)
3도3군 관광협의회, 관광활성화 및 상생발전 도모
상태바
3도3군 관광협의회, 관광활성화 및 상생발전 도모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2.11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부터 영동군, 금산군, 무주군 소통과 협력
투어상품 개발, 지역별 대표 축제 국내·외 관광객 유치 집중
박세복 영동군수, 문정우 금산군수, 황인홍 무주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11일 전북 무군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3도 3군 관광협의회’ 정기회의 [사진=영동군]
박세복 영동군수, 문정우 금산군수, 황인홍 무주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11일 전북 무군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3도 3군 관광협의회’ 정기회의 [사진=영동군]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 영동군을 비롯한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의 3도 3군이 상생발전과 지역 관광산업 업그레이드를 위해 올해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2007년부터 3개 자치단체는 10년이 넘도록 관광활성화라는 공동의 목적을 가지고 긴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11일에는 무군군청 대회의실에서 박세복 영동군수, 문정우 금산군수, 황인홍 무주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3도 3군 관광협의회 정기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영동군은 지난해 추진한 3도 3군 공동 사업 추진 성과를 확인하고 올해 추진할 주요 사업계획을 협의했다.

지난해 3도 3군은 해외여행 관광 상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인 모객활동으로 국내·외 4,300여 명의 관광객을 유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3군은 각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투어상품 개발에 노력하고, 지역별 대표 축제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집중하기로 했다.

[사진=영동군]
(왼쪽부터)문정우 충남 금산군수, 황인홍 전북 무주군수, 박세복 충북 영동군수 [사진=영동군]

무엇보다 각 관광 상품 간 내실 있는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선진 관광정책 실현에 있어 독자적인 노선보다는 소통과 협력을 기반으로 한 관광협의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어, 그 역할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박세복 군수는 “지역 경계를 허물고 관광활성화에 힘을 모은 덕에 새로운 관광자원이 창출되고 있다”라며, “신종 코로나 발생, 내수경기침체 등 국내외적 어려운 환경을 잘 극복하고, 전북 무주군, 충남 금산군과의 적극적인 협조로 지역의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동·금산·무주군은 2007년 12월 중부내륙권 관광 진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각 지역의 농특산물과 관광 명소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기반으로 공동 관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 창조지역사업 공모사업인 ‘금강 따라 걷는 삼도삼미삼락’을 비롯해, 수도권 외국인 대상 시티투어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난해 10월에는 관광소비 문화의 활성화와 사회공익사업 추진 등을 위해 3도3군 관광협의회와 에어부산항공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