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14:18 (금)
청주대, ‘신종 코로나’ 예방 개강 추가 연기
상태바
청주대, ‘신종 코로나’ 예방 개강 추가 연기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2.11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일→16일, 2주일 미뤄 학사일정 시작
기숙사 방역‧중국 유학생 위해 별도 기숙사 배정
입학식·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도 취소
지난 3일에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저지를 위한 청주대 긴급 교무위원회[사진=청주대]
차천수 총장(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교무위원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지난 3일에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저지를 위한 청주대 긴급 교무위원회[사진=청주대]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저지를 위해 개강 일정을 1주일 추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청주대는 이날 교무위원회를 열고 3월 2일부터 시작되는 2020학년도 1학기 학사일정을 3월 16일로 2주일 연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에 총력을 다 하기로 했다.

또한, 별도 기숙사를 중국인 유학생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해, 유학생 생활 편의와 혹시 모를 감염 예방에 나서는 등, 기숙사 입실 관리대책도 마련했다.

청주대는 이와 함께 오는 19일 예정됐던 2020학년도 신입생 입학식과 21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취소했다.

신입생을 대상으로 예정돼 있는 ‘PoE 진로체험학기’ 프로그램도 취소했다.

이어, 유학생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예지관과 국제학사, 우암마을, 진원관 등 대학 내 기숙사 전체에 대한 방역을 진행했으며, 앞으로 강의실과 단과대학 등에 대한 방역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청주대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 결과 유증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앞으로도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산 저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대는 ‘우한 폐렴’ 확산 저지를 위해 지난달 28일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신속 대응에 나섰다.

중국인 학생의 한국 입국을 최대한 늦추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통한 긴급 서신을 보냈으며, 중국인 유학생 계절학기 프로그램과 북경 중영인 교육훈련학교 2차 실기면접도 취소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