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16:08 (수)
영유아 부모 가장 큰 고민은 ‘자녀 훈육법’
상태바
영유아 부모 가장 큰 고민은 ‘자녀 훈육법’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2.1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빌교육 조사 결과… ‘학습지도 및 교육’, ‘자녀와의 상호작용’, ‘양육 스트레스’, ‘수면, 배변, 식습관 및 건강’ 순 어려움 토로
자료=테크빌교욱
자료=테크빌교욱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영유아의 자녀를 둔 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은 ‘자녀 훈육법’인 것으로 나타났다.

에듀테크 기업 테크빌교육(대표 이형세)의 부모교육 서비스 ‘부모공감’이 최근 15개월부터 만5세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 42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8.6%가 ‘자녀 훈육법’에 대한 고민이라고 답했다.

부모공감에 따르면 ‘현재 자녀를 키우면서 가장 고민이 되는 사항이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 38.6%가 ‘자녀 훈육법’이라고 답했으며, ‘올바른 부모역할’이 20.7%로 뒤를 이었다.

이어 ‘학습지도 및 교육’(16.4%), ‘자녀와의 상호작용’(7.2%), ‘양육 스트레스’(5.9%), ‘수면, 배변, 식습관 및 건강’(5.2%) 순으로 자녀 양육과정에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기타 응답으로는 ‘발달 및 문제행동’, ‘생활습관’, ‘의사소통’ 등이 있었다.

반면, 크게 고민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1.8%에 그쳐 대다수의 부모들이 영유아 자녀를 키우며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교육과 관련 도움을 받고 싶은 사항으로는 ‘자녀의 감정표현 및 정서조절’(34.7%)을 첫 번째로 꼽았으며 다음으로는 ‘학습지도 및 교육’(18%), ‘또래 및 형제관계’(9.9%), ‘부모역할 및 양육법’(9.7%), ‘수면, 배변, 식습관 및 건강’(9.7%), ‘발달 및 문제행동’(9.6%)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결과는 영유아 부모들이 아이의 특성과 기질에 맞는 부모자녀 관계 솔루션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증명해 주었다.

이에 테크빌교육의 ‘부모공감’은 영유아 부모의 고민 해결에 도움이 되는 ‘영유아 부모자녀 관계검사(PRT)’ 서비스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영유아 부모자녀관계검사(PRT)’는 15개월부터 만 5세 자녀를 둔 부모에게 △자녀의 기질 △발달특성 및 자녀의 스트레스 지수 △부모와의 상호작용 △교육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개인 맞춤형 육아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부모의 기질과 자녀의 기질을 매칭해 육아정보 및 기질 별 유의사항을 파악할 수 있으며,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의 육아 코칭 서비스까지 받아볼 수 있다.

박영님 테크빌교육 미래교육사업부 상무는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들은 자녀를 키우면서 여러 가지 상황과 고민을 마주하게 된다”면서 “과학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영유아 부모자녀 관계검사(PRT)를 통해 부모들이 양육과 관련한 고민을 해소하고, 영유아 부모의 역량을 강화하는데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모공감은 영유아 부모자녀관계검사 오픈을 기념해 부모공감 공식 SNS 계정(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 댓글로 육아동지를 소환하면 20% 검사 할인 쿠폰을 주는 이벤트와 부모공감 사이트 내에서 검사 후기 작성 이벤트를 동시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