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15:51 (수)
김광수 의원 "신종 코로나 피해 중소상공인 지원대책 즉각 시행하라"
상태바
김광수 의원 "신종 코로나 피해 중소상공인 지원대책 즉각 시행하라"
  • 임종상 기자
  • 승인 2020.02.10 10: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등 영세자영업자 코로나로 심각한 타격, 서민경제 회복 지원책 시급"
전북도와 전주시도 세제감면, 긴급생활비, 임대료 등 지원대책 즉각 시행 촉구

[KNS뉴스통신=임종상 기자] 국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자영업자, 중소상공인, 택시업계 등을 위한 ‘긴급지원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난 7일 촉구했다. 

사진제공=김광수 의원실
김광수 의원

김 의원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빠른 확산은 국민건강 위협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택시업계 등 서민의 삶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비롯해 택시기사, 일용직 노동자분들에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피해는 생계와 직결되는 만큼 민생을 위한 지원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밖에 나가보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가게를 찾아오시는 손님이 절반 넘게 줄었다는 음식점 사장님들과 시장상인 분들, 매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운전을 하시는 택시기사님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많이 접한다”며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가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점을 넘어 국가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는 중소상공인, 택시업계 등 서민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현재 많은 국민들이 생계의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 신음하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그냥 넘겨버려서는 절대로 안된다”며 “전라북도와 전주시는 세제감면과 긴급생활비 지원 등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지역경제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시급히 마련해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1조 90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을 지원할 것을 확정하고, 대출 금리와 보증료율을 낮춰주기로 했다. 기존 계약이 있는 경우엔 만기와 원금 상환을 1년씩 연장해 줄 계획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로 직·간접적인 손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이라면 업종 제한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임종상 기자 dpmkorea@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