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17:06 (수)
文 “수용 지역 불안 이해 · 정부가 관리할 것”…우한 교민, 한국 도착
상태바
文 “수용 지역 불안 이해 · 정부가 관리할 것”…우한 교민, 한국 도착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1.3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0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회의에서 우한 교민 700여명의 귀국과 관련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이해한다"며 "대책을 충분히 세우고 있고 걱정하시지 않도록 정부가 빈틈없이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우한 교민이 도착해 수용될 아산과 진천 지역 일부 주민들은 바이러스 감염병의 진원지에 머물다 오는 교민들의 수용에 대해 강력 반발해 극렬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시설 지정에 대해 교민들의 불편과 국민들의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무원 연수원·교육원 중 각 시설의 수용능력, 인근지역 의료시설의 위치, 공항에서 시설간의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선제적 예방조치는 빠를수록 좋고 과하다 싶을 만큼 강력해야 한다"며 "바이러스 유입 경로가 다양해진 만큼 모든 공항과 항만에 대한 검역 강화 조치를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전염병 가짜 뉴스와 관련 "우리가 맞서야 할 것은 바이러스만이 아니다. 과도한 불안감과 막연한 공포와 단호하게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외교부는 중국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 367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8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교민들은 도착 즉시 별도의 게이트에서 추가 검역을 받는다.

검역을 통해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2주간 격리 수용되며 의심 증상이 나올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우한 현지에는 1차 전세기에 탑승하지 못한 교민 약 350명이 대기 중이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