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0:49 (월)
파이터치연구원 “원격 의료 규제완화하면 연간 GDP 2.4조, 총소비 5.9조 늘어”
상태바
파이터치연구원 “원격 의료 규제완화하면 연간 GDP 2.4조, 총소비 5.9조 늘어”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1.3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보고서 발표 “규제 완화시 관련 일자리 0.18%‧의료서비스 공급 1.88% 증가, 진료비 1.42% 줄어”
경제효과도 커… 총투자 4.3조, 일자리 2천개 증가 등 분석 결과 밝혀
의사-환자 간 원격 의료 도입 시 경제 전체 파급효과. [자료=파이터치연구원]
의사-환자 간 원격 의료 도입 시 경제 전체 파급효과. [자료=파이터치연구원]
김재현 연구실장
김재현 연구실장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원격 의료서비스 규제 완화시 의료서비스 시장 전체와 경제 전반에 긍정적 파급효과가 부정적 파급효과보다 큰 것으로 분석돼 주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의사와 환자 간 원격 의료를 금지하는 현행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재)파이터치연구원(원장 라정주)은 30일 연구보고서 ‘원격 의료서비스 규제 완화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경제 전반에 긍정적 영향이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규제 완화에 따른 의료시장의 파급효과에 따라 연간 GDP가 2조 4000억원, 총소비가 5조 9000억원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연구보고서 저자인 김재현 연구실장은 원격 의료 규제완화시 원격 진료비는 약 5.46% 감소하고 원격 의료서비스 공급은 약 6.7% 증가하며 원격 의료 관련 일자리는 약 5.16%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의사와 환자 간 원격 의료를 금지하는 현행 규제를 완화했을 때 의료서비스 시장과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한편 현행 원격 의료 규제 완화를 위한 정책방안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격 의료서비스 규제 완화시 원격 의료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노동과 자본 수요가 증가하며, 이는 원격 의료 공급을 증가시키고 원격 의료 공급이 증가하면 원격 의료 진료비가 인하된다고 분석했다.

대면 의료서비스에는 부정적 효과가 나타났다. 대면 진료비는 약 2.68% 인상되고, 대면 의료서비스 공급이 2.65% 감소하며, 대면 의료 관련 일자리는 3.31%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원격 의료서비스 공급이 늘어 대면 의료 공급을 대체함에 따라 대면 의료 공급이 줄어 대면 의료 진료비가 인상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원격 의료와 대면 의료를 합한 전체 의료 시장에는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김 연구실장은 보고서에서 원격 의료 규제 완화시 전체 진료비는 약 1.42% 감소하고, 전체 의료서비스 공급은 약 1.88% 증가하며, 의료서비스 관련 전체 일자리는 약 0.18%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의사-환자 간 원격 의료 도입 시 의료시장 파급효과. [자료=파이터치연구원]
의사-환자 간 원격 의료 도입 시 의료시장 파급효과. [자료=파이터치연구원]

이와 함께 경제 전반에 긍정적 영향이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의료시장의 파급효과에 따라 연간 GDP가 2조 4000억원, 총소비가 5조 9000억원, 총투자가 4조 3000억원, 일자리가 2000개 증가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의료인의 역량 향상과 임금 인상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원격 의료서비스 규제 완화시 의료인의 인적 역량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원격 의료서비스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의료서비스 종사자에 대한 인적투자가 확대되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특히, 원격 의료 규제 완화시 원격 의료 분야로 진출하려는 근로자가 늘어나고 그에 따라 원격 의료 관련 인적투자가 확대된다. 이러한 인적 투자의 확대는 인적 역량의 향상으로 이어진다.

의료인 임금도 상승했다. 의료인 전체 노동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의료인 임금이 인상된다는 분석이다.

김재현 연구실장은 “대면 의료서비스 축소에도 불구하고 원격 의료서비스 규제완화는 경제 전반과 의료서비스 시장전반에 긍정적”이라며 “원격 의료서비스 규제와 관련된 의료법 및 약사법 조항들을 개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파이터치연구원은 제4차 산업혁명 관련 정책을 포함해 경제 전반을 연구하기 위해 기획재정부로부터 허가를 받아 설립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