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2:08 (월)
산업단지 내 ‘공유플랫폼 모바일 서비스’ 오는 30일부터 시행
상태바
산업단지 내 ‘공유플랫폼 모바일 서비스’ 오는 30일부터 시행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1.2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30일부터 산업단지 정보를 기반으로 구축한 스마트 공유플랫폼 모바일 서비스를 본격 제공한다고 밝혔다.

최근 재화를 여럿이 공유하여 사용하는 공유 소비를 기본으로 해 자원 활용을 극대화하는 경제활동 방식으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플랫폼 기반 구축이 용이해짐에 따라 공유경제가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산업단지 내에서도 유휴자원 매칭 및 기업 간 거래 활성화, 근로자 편의 증진을 위해 공유경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게 되었다는 것이 산업부의 설명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산업단지 내에서도 유휴자원을 발굴·매칭해 자원 분배의 효율화 및 기업 간 거래(B2B) 활성화, 입주기업 근로자 편의 증진을 위해 스마트산단 공유플랫폼(Smart K-Factory) (▲공유서비스 이용 ▲사업·서비스 협업 촉진 ▲공장 정보 제공, 홍보)를 지원한다.

스마트 공유플랫폼 구축 개요[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 공유플랫폼 구축 개요[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그간 공유경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시범사업, 공유서비스 모델 발굴 등을 추진했다. 지난해 스마트선도산단에서 입주기업 대상으로 생산품 제조 매칭 서비스를 시범 진행했고 시제품 제작(지유테크, 신한세라믹 등 5개사), 신제품 양산기업 연계(한국소니전자 등 2개사), 샤플(시제품), 쏘카(교통), ADT캡스(안전·환경), 삼성SDS(물류) 등 국내 약 25개 민간 공유서비스 기업이 참여해 유휴자원 공유, 공동 기업활동, 산단정보 활용 촉진 등과 관련된 서비스를 개발했다.

올해까지 산업단지 공유경제 서비스 기초단계를 거쳐 고도화 단계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초단계에서는 유휴자원 공유 등을 활성화하고, 고도화단계에서는 민간 기업 참여 확대를 통해 자재 공동구매, 마케팅, 인력 공유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환경을 마련한다.

공유서비스 외에 전국 공장설립정보망(FactoryOn) 공장등록 정보를 기반으로 ▲공장찾고 거래하기(수요맞춤형 공장검색 및 공장 상세정보, 관심공장 대상 거래요청 기능, 실시간 메신저(공장 톡톡) 기능 제공) ▲우리공장 홍보하기 ▲산업단지 둘러보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업이나 근로자는 모바일로 시스템(www.kicox.or.kr/kfactory)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서비스를 이용신청 할 수 있으며, 공유서비스 기업들은 플랫폼 오픈기념 이벤트로 3~6개월간 매칭수수료, 카쉐어링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산업부는 공유경제 모바일 서비스 개시를 계기로 고도화 단계를 조기 구축하는 한편, 전국 공장설립정보망(FactoryOn) 축적정보를 기반으로 B2B 협업 및 제조창업 활성화 등 민간의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 및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