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08:58 (월)
박지원 “문체부, 지역관광거점도시 '목포시 선정'”
상태바
박지원 “문체부, 지역관광거점도시 '목포시 선정'”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1.2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거점도시, 5년간 1천억원 투입예정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28일 국제관광도시로 부산광역시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강원강릉시, 전북 전주시, 전남 목포시, 경북 안동시 등 4곳을 선정해 향후 5년간(2020~2024년) 관광브랜드전략 수립, 지역특화 관광자원 및 콘텐츠 개발, 도시 접근성 개선, 홍보·마케팅 등을 종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전남 목포)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에서 목포시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최종 선정돼 ‘목포 1천만관광시대’를 여는 발판이 마련됐다”고 했다.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은 세계적 수준의 관광자원과 브랜드를 갖추고 한국관광의 새로운 목적지가 될 수 있는 거점도시를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목포시에서는 관광거점도시 지정을 계기로 1천만관광시대를 열기 위해 원도심 도시재생과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 ‘슬로시티 목포’사업, 평화광장~목포해양대 간 ‘해변 맛길 30리 조성’ 해상케이블카와 연계된 고하도 관광자원 확충 등을 계획하고 있다.

지역관광거점도시에는 올해 21억 5천만원씩 국비예산이 지원되며, 향후 5년간 지원되는 구체적인 예산규모와 세부사업 내용은 도시별 계획을 바탕으로 확정할 예정인데, 목포시에서는 5년간 1천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박 의원은 “저도 작년부터 박양우 장관 등 문체부 관계자들에게 목포 선정의 당위성을 지속적으로 설득했고, 김영록 전남지사도 적극 협력해줬다. 김종식 시장을 비롯한 목포시 관계자들도 준비를 잘해서 근대문화유산과 천혜의 자연환경, 교통인프라 등 목포의 관광 잠재력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관광거점도시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돼 ‘목포 1천만관광시대’를 열고 세계적 관광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