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3:06 (토)
WHO 보고서 전자 담배 유해 "의심의 여지없어"
상태바
WHO 보고서 전자 담배 유해 "의심의 여지없어"
  • KNS뉴스통신
  • 승인 2020.01.2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유엔(UN)의 세계 보건 기구(WHO)가 21일 전자 담배가 사용자 뿐 아니라 전자 담배에서 나오는 증기에 노출되는 제삼자에게도 해를 미친다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WHO는 전자 담배는 성장 과정의 태아의 건강과 10대 젊은이의 뇌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다.

정식적으로는 '전자니코틴 전자시스템(ENDS)'으로 불리는 전자담배는 제조사 및 일부 정부로부터 기존 담배의 보다 안전한 대체품, 나아가 금연을 위한 수단으로 권장되어 왔다.

하지만 WHO는 전자담배에 대해 강한 표현을 쓴 Q&A 형식의 보고서에서 전자담배가 흡연자의 금연을 돕는다고 주장하기에 충분한 증거는 없지만 안전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분명한 증거는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자담배가 건강에 해롭고 안전하지 않다는 점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거나 전자담배 사용 및 전자담배 폭로의 장기적 영향에 대해 명확한 답을 제공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도 강조했다.

WHO는 또 전자담배의 청년기 사용은 특히 위험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니코틴은 중독성이 높아 젊은이의 뇌는 20대 중반까지 성장하기 때문에 "니코틴에 대한 폭로는 장시간 손상 작용을 미칠 수 있다"라고 했다.

젊은이들 사이에서 전자담배의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이 같은 우려가 세계적으로 커지고 있다. 또, 전자 담배 사용이 더 해로운 제품에서 10대 젊은이들을 멀리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증거는 거의 없고, 반대로 기존의 담배 흡연으로 이어지고 있음도 지적됐다.

이번 WHO 보고서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분노하고 있다.영국 런던대 퀸메리(Queen Mary University of London) 담배의존 연구부문을 총괄하는 피터 하젝(Peter Hajek) 씨는 이를 반전자 담배운동이라고 표현했다.

하젝 씨는 트위터 글에서 보고서에 오류가 많이 포함돼 있으며 유언비어 정보를 이용해 흡연자가 더 위험한 대체품으로 전환할 수 없게 만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 글은 미 담배 대기업 필립 모리스(Philip Morris)에 리트윗 되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