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9:44 (토)
충북대 의과대학, 2년 연속 의사국가시험 '전원' 합격
상태바
충북대 의과대학, 2년 연속 의사국가시험 '전원' 합격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1.2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요구 부응하는 전인적 의료인력 양성 교육 실현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의과대학 졸업예정자 45명이 ‘제84회 의사 국가고시’에 응시해 '전원'이 합격했다.

이로써 충북대 의과대학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의사국가시험에 4년 연속으로 100%합격했으며, 올해도 졸업예정자 45명이 전원 합격해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100% 합격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의과대학'은 ASK2019(Accreditation Standard of KIMEE 2019,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평가인증)를 바탕으로 기본 진료역량 중심의 의학교육을 강화해,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전인적인 의료인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학생들의 학습성취도 및 만족도에 대한 평가와 피드백을 기반으로 교육과정을 개선하고, 의료 인문학적인 문제에 대한 내용들을 통합임상의학강좌와 융합하는 등 의료 인문학 강의의 내실화를 통해, 변화하는 의료 환경에 대비해 학생들의 학업성취도 향상시켰다.

박선미 의과대학장은 “이번 의사국가시험 전원 합격은 의사국가시험 모의고사 진행 및 의사국가고시 필기·실기 시험의 분석을 통한 실습 장비를 보완하고, 시험 항목을 개발하는 등 학생들을 위한 다각적인 교육 및 강의 환경 개선을 위한 대학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이루어진 성과이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의예과에서 의학과에 이르는 6년의 과정 속에 기초∙예방∙임상의학의 다각적인 교육시스템 및 현장 중심적 임상실습 등 학생 중심적 교육의 결과”라고 덧붙였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