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23:04 (토)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사상자 발생 최다 “귀성길 안전운전 당부”
상태바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사상자 발생 최다 “귀성길 안전운전 당부”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1.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경찰청이 최근 3년간 설 연휴 기간의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에 교통사고 및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설 귀성길에 주의를 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연휴 기간 중 하루 평균 교통사고 및 사상자는 평소 주말보다 다소 감소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은 평균 교통사고(755건)와 사상자(1,096명)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 주요 항목인 음주운전·졸음운전·고속도로상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음주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 평균 49건, 사상자 100명으로, 평소 주말(60건, 108명)보다 사고는 18.3%, 사상자는 6.9%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58건, 103명), 설 전날(55건, 111명), 설 다음날(44건, 98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22:00∼04:00에 음주운전 사고가 47.4%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 평균 사고 6건, 사상자 13명으로, 평소 주말(7건, 14명)보다 사고는 3.1%, 사상자는 9.4%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11건, 20명), 설 전날(8건, 13명), 설 당일(5건, 10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00∼02시, 14∼16시(각 0.8건), 18~20시(0.7건) 시간대에 졸음운전 사고의 36.5%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 평균 사고 12건, 사상자 31명으로 평소 주말(13건, 34명)보다 사고 건수는 8.0%,사상자는 10.2% 감소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14건), 서울외곽(6.7건), 서해안(5.3건) 순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19건, 38명), 설 당일(14건, 43명) 순으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에도 경찰청・국토부·소방청·지자체·한국도로공사 등 관계기관이 협업해 과속·난폭 운전 등 고위험행위와 갓길운행·버스전용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에 대해 암행순찰차(24대), 경찰 헬기(11대), 드론(10대) 등을 활용한 지・공 입체 단속을 추진한다.

또한 소방방재청의 소방헬기(29대), 보건복지부의 닥터헬기(7대) 및 119구급대(350개소)․구난견인차량(2,315대) 등을 활용한 관계 기관간 긴급 후송체계를 구축하여 응급 환자가 발생할 경우 지역별 거점 병원으로 신속하게 후송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중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장시간 운전할 때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규칙적인 휴식을 취하는 등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