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7:46 (수)
이란 국회의원, 트럼프 살해에 현상금 34억원
상태바
이란 국회의원, 트럼프 살해에 현상금 34억원
  • KNS뉴스통신
  • 승인 2020.01.2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이란의 국회 의원이 21일 동국의 최고위급 사령관이 암살 당한 것을 복 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미국 대통령을 살해하면 누구든 300만달러(약 34억원)의 현상금을 내겠다고 발표했다고 반국영 이란 학생 통신(ISNA)이 알렸다.

이란에서 가장 인망이 두터운 인물의 한 명인 가셈 솔레이마니(Qasem Soleimani)사령관은 이달 3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공항 인근에서 실시된 미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사망했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고향, 또한 매장지가 된 동국 남동부의 케르만(Kerman) 시민을 대표해 현상금에 대해 발표한 것은, 거의 무명의 국회 의원인 아흐메드함제(Ahmad Hamzeh)씨.

ISNA는 켈 만시 근교의 지역에서 선출된 함제 의원이 "우리는 트럼프를 살해하면 누구든 300만달러를 주겠다"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누가 현상금을 낼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동국에서는 의회 선거가 1개월 후에 예정되어 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