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12:25 (화)
안동시선관위, 설 명절 전후 특별 예방·단속 실시
상태바
안동시선관위, 설 명절 전후 특별 예방·단속 실시
  • 박강용 기자
  • 승인 2020.01.2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 받으면 50배 이하 최고 3천만 원 과태료, 신고하면 최고 5억 원 포상금
사진=안동시 선관위
사진=안동시 선관위

[KNS뉴스통신=박강용 기자] 안동시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설 명절을 전후하여 위법행위 예방·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 20일 밝혔다.

선관위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및 경북도의회의원보궐선거 예비후보자·입후보예정자 및 정치인 등이 명절인사 등 세시풍속을 명목으로 선거구민에게 금품 또는 음식물을 제공하거나 사전선거운동을 할 우려가 있어, 단속인력을 총동원하여 예비후보자 및 입후보예정자들의 참석이 예상되는 행사현장 등을 순회하며 예방·단속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정치인으로부터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제공받으면 받은 가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최고 3천만원)가 부과되며, 자수한 자는 과태료를 면제받을 수 있는 한편, 위법행위 신고자에게는 최고 5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주요 위반행위로는 △세시풍속행사 등 선거구민의 행사나 모임에 금품이나 음식물 기타 이익을 제공하는 행위 △선거구민에게 선물을 제공하는 행위 등이다.

선관위는 “설 연휴기간 중에도 선거법위반행위 신고·제보 접수체제를 갖추고, 불법행위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위법행위를 발견하면 국번없이 1390번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강용 기자 pgy3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