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2:32 (월)
대구 달서구, 국민연금공단 대구지역본부와 업무협약
상태바
대구 달서구, 국민연금공단 대구지역본부와 업무협약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1.2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구달서구
사진=대구달서구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대구시 달서구는 지난 17일 구청 5층 회의실에서 지방 최초로 국민연금공단 대구지역본부와 신중년층에게 노후 준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달서구와 국민연금공단은 신중년(50세~64세)층의 건강하고 안정된 노후 삶을 위해 맞춤형교육과 상담서비스 제공을 위한 ‘50⁺ 희망캠퍼스’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달서 50⁺ 희망캠퍼스’는 노후준비지원법에서 행복한 노후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 언급되는 재무·건강·여가·대인관계를 표방하는 노후준비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으로 달서구는 사업홍보, 수강생 모집 및 강의에 필요한 제반 환경을 제공하고 국민연금공단은 강사 및 강의 자료와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50⁺는 50세에서 64세를 지칭하는 용어로 전체 인구의 25%를 차지하는 인구 연령 구간 중 최대 집단이다.

달서 50⁺희망캠퍼스는 오는 2월 1일~14일까지 상반기 수강생을 모집·선발해 3월 첫째 주부터 교육과 개인별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백기 국민연금공단 대구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체결로 신중년층에 노후 준비서비스를 더 충실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50⁺세대의 행복한 노후를 위해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많은 주민들이 안정적인 노후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