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46 (수)
'범죄예방설계' 적용 등하굣길 안전 지킨다…종로구, 범죄예방시설물 17종 설치
상태바
'범죄예방설계' 적용 등하굣길 안전 지킨다…종로구, 범죄예방시설물 17종 설치
  • 강재규
  • 승인 2020.01.2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환경 조성사업 완료를 기념하며 배화여중고 학생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종로구청 제공)
안전환경 조성사업 완료를 기념하며 배화여중고 학생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종로구청 제공)

[KNS뉴스통신=강재규 기자] 종로구가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기법을 적용해 지난해 12월 완료한 '학교 주변 안전환경 조성사업'이 지역 주민과 학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종로구는 지난 2017년도 8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획득한 이래 아동친화사업을 4개년 계획으로 추진 중이다.
 
이번 안전환경 조성사업 역시 그 일환으로 배화여중·고등학교 일대를 대상지로 정했다. 여중 여고 여대가 모여 있는 특수성으로 인해 학생들이 등하교시 불안감을 호소해왔기 때문이다.
 
이에 ‘아동친화적 범죄예방환경설계 연구용역’을 시행, 학생들과의 워크숍을 토대로 학생들이 통학하는 주요 도로 및 평소 두려워하는 지역, 두려워하는 행위 유형 등의 정보를 수집했다.
 
아울러 지역 범죄유형과 범죄발생다발지역에 대한 분석역시 도출해냈다.
 
구는 연구용역 내용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2019년 4월 배화여중·고등학교 주변으로 학교 주변 안전 환경 조성사업에 착수하여 202개소를 대상으로 범죄예방시설물 총 17종을 설치하였다.
 
학생들의 주요 통학로에는 도로명주소등과 안전볼라드 설치, 학교 정·후문 인지성 개선, 사직골 쉼터 재설치 등의 공사를 시행했다.
 
학교 뒤편 주택가에는 출입문 미러시트와 사각지대 반사경, 필로티 주차장 반사시트 및 센서등, 옥상출입방지시설 등을 설치하여 주택가 안전 또한 도모하였다.
 
이번 사업은 배화여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주민들이 사업 전반에 직접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주민 주도의 범죄예방디자인 사업을 완성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학생과 주민들은 디자인 분과위원회를 만들어 6차에 걸친 워크숍을 개최하고, 학교 주변 문제점을 발견하였으며 문제 해결 우선순위를 선정했다.
 
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함은 물론 시설물 설치 후에는 사업에 대한 평가까지 마침으로써 사업의 시작부터 끝까지를 함께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학교 주변을 대상지로 하는 안전환경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종로의 위상에 맞는 안전한 통학환경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아동 청소년과 여성 등 누구나 골고루 안전하고 편리함을 느끼는 지역사회 조성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재규 kangjg34@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