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21:15 (화)
파주시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
상태바
파주시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
  • 백영대 기자
  • 승인 2020.01.19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서 31번째 전국적으로 86번째… 당국 수색 강화 나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환경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환경부]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경기도 파주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민통선 안에서 발견한 3개체의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파주시 진동면 멧돼지 폐사체 중 2개체는 지난 16일 밭 가장자리에서 주민에 의해 발견됐고, 1개체는 17일 산자락에서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파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 채취 후 방역 조치와 함께 폐사체를 매몰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8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파주에서는 31건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86건이 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폐사체들은 모두 2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됐다”면서 “이 지역에서는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어 수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