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23:09 (일)
대구상의, 설 경기 동향조사... 73.1%가 "지난해보다 체감경기 악화"
상태바
대구상의, 설 경기 동향조사... 73.1%가 "지난해보다 체감경기 악화"
  • 조형주 기자
  • 승인 2020.01.1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감경기 악화 응답은 다소 감소, 자금사정 악화된 기업 지속적 증가

[KNS뉴스통신=조형주 기자]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기업 268개 사를 대상으로 ‘2020년 설 경기 동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업체의 73.1%가 지난해 설에 비해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악화응답은 79.5%로 지난해보다는 다소 감소한 편이었다.

업종별 경기악화 응답비율은 제조업이 73.3%, 비제조업 74.6%, 건설업 71.4%로 체감경기는 업종별 구분 없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지만 매우 악화 응답비율은 건설업이 34.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역 주력 제조업 중에서는 섬유의 악화응답이 80.5%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유통 및 도소매업의 악화응답은 90.9%로 나타나 심각한 지역경기를 짐작케 했다.

특히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한 기업의 81.6%는 내수경기 침체 및 수요 감소를 원인으로 답했다.

또한 자금사정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기업은 77.2%에 이르러 지난해의 66.4%, 2018년의 59.9%, 2017년에 50.4% 대비 차츰 증가해 지역기업의 설경기 자금사정은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무일수는 73.9%의 기업이 대체휴일(1월 27일)을 포함한 설연휴 4일을 모두 쉰다고 응답, 5일 이상 휴무하는 업체도 7.1%로 나타났으나 연휴 4일을 다 쉬지 못한다고 하는 기업도 19.1%로 나타났다. 대체휴일 근무여부에서는 78.7%의 기업이 근무를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근무한다는 업체는 13.4%, 아직 결정되지 않은 업체는 7.8%로 조사됐다.

설 상여금 및 선물과 관련해 응답기업의 71.3%가 상여금 또는 선물을 지급할 것으로 응답했지만 상여지급률은 지난해 설의 53.7%에서 16%p감소한 37.7%로 나타났고 선물지급률도 지난해 76.9%에서 크게 감소한 52.6%로 조사됐다. 정률상여의 평균은 기본급의 49.7%, 정액상여의 평균은 36.8만원으로 지난해와 큰 차이는 없었다.

한편, 설 이후 경기전망을 묻는 설문에서는 57.1%의 기업이 경기가 더 나빠질 것으로 응답했고 지난해 수준일 것이라는 응답은 32.8%,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10.1%에 불과했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자금사정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기업이 3년 전에는 절반 수준이었으나 지속적으로 증가해 올해 77.2%에 이른 것은 자금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며 “기업이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겪는 현 상황에서는 기업의 운영자금이 원활히 순환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야 기업활동으로 인한 소득이 창출되고 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조형주 기자 nacf25@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