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00:19 (목)
인천 119구급차, 매년 시민 10만명 병원 이송
상태바
인천 119구급차, 매년 시민 10만명 병원 이송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1.16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소방본부, 최근 5년간 구급활동 통계 발표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인천시 119구급차가 지난 5년동안 하루 평균 426건 출동해 272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연평균으로 보면, 15만 5,766회 출동에 9만 9,578명을 응급처치 후 병원에 이송했다. 인천시민 30명 중의 1명은 구급차를 이용한 것이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가 15일 최근 5년간 구급활동현황 통계자료를 발표했다.

전체 이송환자 중 98.7%인 9만 8,273명이 응급실 진료가 필요한 응급환자였으며, 비응급환자는 1.2%(1,218명), 기타 0.1%(87명) 이었다.

환자 유형별로는 질병환자가 60.5%인 6만 309명(1위 고혈압, 2위 당뇨, 3위 심장질환 순)으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사고부상 등 외상성 손상환자가 39.5%(3만 9,269명)로 나타났으며, 이 중 외상성 손상 환자는 추락/낙상 33.4%(1만 3,146명), 교통사고 25%(9,848명), 열상 5%(1,988명) 등 이었다.

월별 이송인원은 휴가철 등 야외 활동이 많은 8월 9,034명(9%)에 가장 많았고, 2월이 7,245명(7.2%)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월요일이 1만 4,921명(14.9%)으로 가장 많았고, 수요일이 1만 3,769명(13.8%) 가장 적었지만 요일별 큰 차이는 없었다.

시간대별 환자발생은 오전 시간대인 8시 ~ 12시 사이에 2만 204명(20.2%)으로 가장 많았고 새벽 4시 ~ 오전 8시 시간대가 1만 922명(10.9%)으로 가장 적었다.

연령별로는 50대 18.5%(1만 8,508명), 40대 13.8%(1만 3,784명), 70대 13.7%(1만 3,666명), 60대 13.4%(1만 3,374명)로 중‧장년층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인구 고령화에 따른 노인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군‧구별 이송인원은 부평구가 1만 8,450명(18.5%)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남동구 1만 7,269명(17.3%), 서구 1만 4,948명(15%) 순으로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 이송인원이 많았고, 다만 지역별 만인율에서는 옹진군, 강화군, 중구 순으로 나타났다.

김성덕 119재난대책과장은“119구급차를 이용하는 시민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지속적인 구급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해 인천시민의 생명 지킴이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