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15:38 (화)
충북진로교육원, 진로직업체험 메카로 떠올라
상태바
충북진로교육원, 진로직업체험 메카로 떠올라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1.1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충북진로교육원 진로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78,000여 명으로, 도내 전체 학생 수의 약 45%이상이 다녀갔다. [사진=진로교육원]
지난해 충북진로교육원 진로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78,000여 명으로, 도내 전체 학생 수의 약 45%이상이 다녀갔다. [사진=진로교육원]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청북도진로교육원(원장 김기탁)이 도내 학생 45%이상이 다녀가는 등, 진로직업체험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전국 시도교육청 중 강원도에 이어 두 번째로 2017년 9월 문을 연 충청북도진로교육원(이하 진로교육원)은 진로상담마을과 직업체험을 위한 보건의료마을, 항공우주마을, 로봇기술마을 등 10개의 진로체험마을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40여개의 진로직업체험이 가능해 많은 학생들이 진로교육원을 찾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진로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78,000여 명으로, 도내 전체 학생 171,601명(2019.충북교육통계 기준, 유치원아 제외)의 약 45%이상이 다녀갔다.

진로교육원 관계자는 자신의 적성을 발견하기 위한 학생들의 욕구 수요를 잘 반영해, 팀별로 미션(과제)을 해결하면서 탐구하는 진로체험 교육 등을 성공 비결로 꼽았다.

이러한 분석과 인기는 진로교육원이 지난해 11월 18일부터 22일까지 프로그램에 참여한 729명의 학생, 교사 등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 결과에서도 드러났다.

729명의 학생, 교사 중 약 91.3%인 666명이 진로교육 체험프로그램에 만족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김기탁 진로교육원장은 “재능기부 등으로 진로교육을 도와주시는 지역사회 협력에도 감사드린다.”며, “학생들이 꿈을 틔우는 진정한 진로교육의 산실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