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23:44 (월)
지난해 국내 제작·판매 신차 8종 실내 공기질 '합격점'
상태바
지난해 국내 제작·판매 신차 8종 실내 공기질 '합격점'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1.0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지난해 국내에서 생산된 신차 전 차종의 실내 공기질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년간 국내에서 제작ㆍ판매된 8개 신차에 대해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8개 물질의 권고 기준 충족 여부에 대해 측정한 결과 실내 공기질 관리기준을 모두 충족 했다고  9일 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신차의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체 등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2011년부터 실내공기질을 평가·관리하여 차량 내장재의 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하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에는 개정된 국토교통부고시(제2019-144호) '신규 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이 적용되었다. 2019년 3월, 2017년 11월에 제정된 국제기준과의 조화를 위해 국내고시를 개정하였고, 평가 방법 변경·관리물질 추가 등 기준이 강화되었다.

7개 평가 물질에서 신규 유해물질 1종(아세트알데하이드)이 추가되어 총 8개 물질을 평가하였고, 시료 채취 시간 증가 등 측정 방법이 기존보다 강화되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민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신차 공기질을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출시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제작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