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00:17 (목)
남동구 고용지원정책 사업 만족도 80% 넘어
상태바
남동구 고용지원정책 사업 만족도 80% 넘어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1.09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남동구 고용지원정책에 대한 지역 업체들의 만족도가 80%를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8일 남동구(구청장 이강호)에 따르면 최근 구민채용기업 임금지원사업 참여 기업체를 대상으로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의 만성적인 인력부족 및 실업 해소를 위해 고용환경을 진단 및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해 남동구 고용지원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이뤄졌다. 조사항목은 구민채용기업 임금지원대상자 재직현황, 업체의 근로조건과 구인경로, 업체의 인력확보 애로사항 및 대처방안, 업체의 빈 일자리 현황, 남동구 고용지원정책 만족도, 기업에 가장 필요한 지원정책 등 기업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문항으로 구성했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조사업체의 83%는 종사자가 50인 이하인 사업장으로 나타났다. 구민채용기업 임금지원 대상자의 재직현황은 총 112명 지원에 92명의 근로자가 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나 83%의 높은 재직율을 보였다. 전년도 재직율은 한국고용정보원에서 발표한 전국 사업체 1년 이상 평균 재직율 57.6% 보다 15.9% 높은 73%였는데, 올해는 이보다 10% 높은 재직율을 기록했다.

인력확보와 애로사항에 대한 질문에는 업체의 63%인 33개사가 구인 인력 확보라고 응답했으며, 애로사항의 원인은 중소기업(제조업체) 근무 기피의식이 42%, 임금조건의 불일치가 33%로 전년도와 비슷한 응답비율을 보였다.

2020년 채용계획 여부에 대해서 58%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으며, 42%는 채용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채용계획이 없는 원인으로는 매출 저조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문제가 28%로 가장 높았으며, 그 외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26%, 경기전망 불확실이 19%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같은 열악한 상황에서도 남동구 고용지원정책에 대한 업체들의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결과 남동구 일자리센터를 이용한 기업들의 인력 만족도는 55%, 남동구 고용지원정책 사업에 대한 만족도는 82%로 각각 나타났다.

한편 구가 추진하고 있는 ‘구민채용기업 임금지원사업’의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사항이 무엇인가 하는 조사에는 ‘지원기간 연장’이라는 답이 5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기업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지차체의 고용지원정책은 지원금 지급이 52%로 1위를 차지해 기업들은 지원기간 연장과 지원금 지급이 가장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일자리센터와의 연계 및 유관기관과의 협조요청 등 민간부문의 고용 확대를 유도하고 지역 고용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동구는 이번 조사결과를 남동구 고용지원정책 수립에 반영하여 기업체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현장 위주의 고용지원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