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00:17 (목)
화천산천어축제 11일 개막 유보
상태바
화천산천어축제 11일 개막 유보
  • 김수남 기자
  • 승인 2020.01.08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향후 일정 최정 결정
74㎜ 호우에 축제장으로 빗물 유입, 얼음판 일부 유실
(재)나라 이사회, 11일까지 탁도와 결빙상황 살펴 결정
최문순 (재)나라 이사장이 집중호우가 그친 8일 오전, 축제장인 화천천 일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화천군]
최문순 (재)나라 이사장이 집중호우가 그친 8일 오전, 축제장인 화천천 일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화천군]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2020 화천산천어축제가 기상관측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1월 겨울폭우에 향후 일정을 11일에 최종 결정키로 했다.

 

(재)나라는 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오는 11일 예정된 축제 개막을 유보하고, 같은 날 이사회를 다시 열어 축제 향후 일정을 확정키로 했다.

 

예정대로 11일 개막하는 것은 안전상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지난 6일부터 이틀 간 화천지역에는 1월 강수량으로는 가장 많은 74㎜의 비가 쏟아져 축제장에  500여 공무원과 중장비, 양수장비가 8일 늦은 밤까지 쉬지 않고 빗물 유입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써 얼음판을 지켜냈다. 그러나 8일 새벽 4시께부터 이어진 집중 호우에 상류에서 내려오는 수량이 순간적으로 급증하면서 축제장 내 일부 통행로가 침수되고, 얼음판에 빗물이 유입됐다.

 

이에 따라 (재)나라는 앞으로 사흘 간 화천천의 탁도와 결빙 상황을 면밀히 검토키로 했고,  11일 이사회 결정에 따라 후속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최문순 (재)나라 이사장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해 축제장을 지키고 있다”며 “천재지변 앞에서 관광객 안전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현재까지 취소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신속한 후속조치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