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21:52 (일)
농진청, 식량작물 신품종 우수종자 지방농촌진흥기관에 우선 분양
상태바
농진청, 식량작물 신품종 우수종자 지방농촌진흥기관에 우선 분양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1.0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생산한 벼, 밭작물 등 식량작물 우수 종자의 하계 정기분양을 1월 중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식량작물 종자 정기분양을 통해 지방농촌진흥기관 활용분을 1차로 무상분양하고, 남은 수량에 한해 일반 농가의 신청을 받아 2차 유상 분양한다.

1차 분양 신청은  6일부터 16일까지 11일간 지방농촌진흥기관 활용분에 한해서 받고, 1월 26일 확정통보 후 일괄 배분한다. 남은 수량은 2차 유상분양을 추진하여 2월 중 분양이 마무리된다.

모든 분양 신청은 국립식량과학원 누리집 신품종 종자분양 시스템을 통해 각 도 농업기술원 및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일괄적으로 이루어진다.


농촌진흥청은 해마다 새로 육성된 우량품종이나 조속히 이용되었으면 하는 품종의 조기보급을 위해 종자분양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방농촌진흥기관이 품종 비교·전시포 및 자체 증식포 운영, 신기술보급시범사업 추진 등 기준에 해당되는 경우 벼 품종은 최대 500kg, 밭작물(콩, 팥 등)은 최대 50kg까지 늘려 무상 분양한다.

특히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지역 RPC·재배단지 협동으로 지역특산화 육성 및 외래품종 대체 등 자체 확산기반 조성이 필요한 경우 우선 공급을 통해 품종전환 및 신품종 확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분양된 종자의 활용결과 및 생산물 활용결과 등 보고서를 모니터링 하고 다음 해 종자 분양 시 이를 반영해 종자 자체확산을 유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 정준용 과장은 “국내 육성 우수 신품종을 빠르게 보급해, 외래품종 대체 및 다양한 품종의 자체 확산 기반을 조성하여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