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09:40 (일)
한일 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 “대화 해결의 희망 주는 계기 되길”
상태바
한일 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 “대화 해결의 희망 주는 계기 되길”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2.2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계기 ‘한일 정상회담’ 중국 청두서 열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일본이 취한 수출 규제 관련 조치가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면서 아베 총리의 각별한 관심과 결단을 당부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3년 반만에 수출관리정책대화가 매우 유익하게 진행됐다고 들었다”며 “앞으로도 수출 당국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 나가자”고 말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청두에서 개최된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24일 오후 2시부터 약 45분간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날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양 정상은 서로의 입장 차이를 확인했지만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는 공감대를 이뤘다. 특히,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고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는 데 뜻을 모으기도 했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날 두 정상은 최근 한반도의 엄중한 정세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아베 총리는 납북자 문제에 대한 우리측의 계속적인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측의 노력을 계속 지지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곧 개최하게 될 도쿄올림픽을 통한 스포츠 인적 교류의 중요성을 공감하며, 보다 많은 국민들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열 수 있도록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의 관계가 무척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실무 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아베 총리님과 함께 독려해 나가자”면서 “이번 만남이 양국 국민들에게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