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08:42 (목)
부산시, 2020년 과장급 이상 72명 승진·전보인사 단행
상태바
부산시, 2020년 과장급 이상 72명 승진·전보인사 단행
  • 도남선 기자
  • 승인 2019.12.2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위승진 34명(3급 2, 4급 32), 전보·파견 38명(2급 1, 3급 6, 4급 31)
부산시청 청사 전경.(사진=KNS뉴스통신DB)
부산시청 청사 전경.(사진=KNS뉴스통신DB)

[KNS뉴스통신=도남선 기자] 부산시는 오는 1월 1일자로 오거돈 2기 부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데 핵심・선도역할을 수행할 과장급 이상 72명에 대한 승진·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조직 안정화와 본격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인사폭을 최소화하고 발표 시기를 앞당긴 점이다. 보직이동 인원은 72명으로, 지난 상반기 140명 대비 51% 수준에 불과하다. 

3급이상 실·국장의 보직이동은 퇴직으로 인한 공석직위 위주로 최소화하였고, 4급 과장 직위도 필요 직위 위주로 이동폭을 최소화하였다. 인사발표도 예년에 비해 10여일 앞당겨 민선7기 3년차를 맞아 본격적인 부산 발전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오시장의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승진에 있어서는 사업·격무·기피부서에서 장기간 근무하면서 업무성과를 창출한 간부를 발탁, 열심히 일하는 곳에 확실한 보상이 주어질 수 있도록 하였다. 전보에서는 추진력과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인재를 핵심 사업부서에 배치하였고 행정·기술직 간 상호 교차근무 직위 확대, 여성인재 중용 및 보직 다양화 등을 통해 시정현안에 전략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2·3급 실장급 직위는 이준승 도시계획실장과 최대경 환경정책실장이 서로 자리를 바꾼다. 

최대경 실장은 토목직 출신으로 부산 도시계획을 다시 이끌게 되었으며, 행정직 출신의 이준승 실장이 환경분야를 맡아 새로운 시각으로 발상의 전환을 꾀할 계획이다. 

3급 국장급 직위는 공석이 된 직위를 위주로 업무경험과 전문성을 중심으로 배치하였다. 

이번에 개방형직위에서 해제된 시민행복소통본부장에는 소통과 친화력이 뛰어난 배병철 민생노동정책관, 복지건강국장에는 풍부한 현장경험과 노련함을 가진 신제호 국장을 발탁하였다. 

민생노동정책관에는 72년생 이윤재 국장을 발탁하여 경제활력과 민생안정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토록 하였고, 낙동강관리본부장에는 최초로 녹지직 출신 여운철 전 공원운영과장을 배치하여 현안과제를 해결토록 하였다. 

한편 여성가족국장은 개방형 공모를 통해 임용할 예정이다. 12월부터 공직 내·외부를 대상으로 비전과 역량을 갖춘 자를 찾아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펼치도록 할 계획이다. 

4급 과장급에는 국비전략, 세정기획, 계약지원, 매립시설, 에너지자원관리, 재개발, 건축정책, 섬유신소재산업, 청년일자리, 의료관광산업, 환경정책, 의약품관리 등 각자의 맡은 분야에서 장기근무하며 성과를 창출한 간부를 발탁 승진함으로써 열심히 일하는 곳에 보상이 주어지도록 하였다.

또한, 지난 인사에 이어 5명의 여성간부를 발탁승진하고 남북협력기획단장, 클린에너지산업과장, 해양레저관광과장, 여성가족과장, 출산보육과장, 사회적경제담당관 등 주요 직위에도 여성을 배치하였다. 

기존에 여성과장이 맡고 있는 인사담당관, 건설행정과장, 문화유산과장, 혁신경제과장, 마이스산업과장 등 핵심 보직에 이어 여성간부 중용을 위한 오 시장의 의지가 엿보인다. 

부산시 5급 이상 관리직 여성공무원은 25.1%로 전국에서 제일 높은 비율이고, 관리직 진입 전 단계인 6급 여성공무원도 45.9%로 전국에서 제일 높아 관리직 비율은 앞으로 더 높아질 전망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오거돈 2기는 그 간의 변화와 혁신을 안정화하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드는데 주력해야 하는 시기”라며 “그간 추진해온 전문성과 성과중심 인사혁신으로 성과창출을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이번 3·4급 인사에 이어 5급 사무관 전보도 곧 발표해 새롭게 갖추어진 진용으로 시민들이 시정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도남선 기자 aegookja@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