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17:18 (화)
순창군, 내년도 국가예산 3,043억원대 확보
상태바
순창군, 내년도 국가예산 3,043억원대 확보
  • 윤선주 기자
  • 승인 2019.12.1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초 3,000억원 돌파, 총사업비 3,043억원, 국비 2,431억원 확보

[KNS뉴스통신=윤선주 기자] 순창군의 내년도 신규 국가예산확보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3,000억원대를 돌파했다. 군의 내년도 신규 국가예산 확보 규모는 총 88개 사업 3,043억원으로 이중 국비가 2,431억원에 달한다.

이는 전년도 국가예산 확보액인 2,074억원 보다 무려 969억원이 증가한 규모로 특히, 그동안 군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밤재터널 개설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 사업으로 선정되면서 당초 국비 488억원에서 1,687억원으로 증액되고 사업구간도 밤재터널개설 뿐만 아니라 인계 ~ 쌍치 국도 21호선 24km 전 구간에 대한 시설계량으로 확장된 것이 결정적인 국비증가로 이어졌다.

분야별로는 복지·보건 분야 111억원(국비 28억원), 농업·농촌 분야 337억원(국비 170억원), SOC 분야 2,004억원(국비 1,926억원), 문화․관광․체육 분야 205억원(국비 90억원), 산업분야 272억원(국비 156억원), 안전 등 기타분야 114억원(국비 61억원)이다.

특히, 농업분야에서 전북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청년농부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 ICT 융복합 축사 지원사업 등 13개사업 총사업비 290억원을 확보하여, 4차 산업시대 농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농업환경개선을 통한 유기농업으로의 발전을 가속화 시킬 수 있게 됐다.

또, 발효‧미생물 분야에서도 종균활용 발효식품 산업화 지언사업, 전통장류 코리안 페러독스 규명사업,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 구축사업 등 4개 사업에 총사업비 231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순창의 미래성장 동력산업 기반을 확고히 다질 수 있게 됐다.

이러한 순창군의 성과는 여느해 보다도 어려움이 많았던 국가예산 확보과정 속에서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국가예산확보를 군정의 최우선 과제로 쉼없이 달려온 황숙주 군수를 필두로 군 관계공무원들의 필사적인 노력과 군이 운영 중인 세종사무소, 지역 정치권, 전북도와의 유기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황숙주 군수는“올해 국가예산 확보과정은 어느 해보다 힘들었지만 국회단계까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려온 결과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확보라는 보람된 성과로 이어졌다.”며“어렵게 확보한 국가예산인 만큼 군정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더욱 꼼꼼히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선주 기자 faithyoon@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