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19:43 (일)
경부선 광역전철 수도권 1호선 급행확대로 빨라진다
상태바
경부선 광역전철 수도권 1호선 급행확대로 빨라진다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12.1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서울역(용산)↔천안(신창·병점) 34회→60회 확대 운행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오는 30일부터 서울역(용산)↔천안(신창·병점)을 운행 중인 경부선 급행전철의 운행횟수를 평일 기준 34회에서 60회로 26회 확대하여 운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또한, 이용객 편의와 급행전철의 효용성 제고를 위해 이용수요가 많은 금정역에 급행전철을 신규 정차하고, 운행구간도 현행 용산·서울역↔병점·천안·신창역에서 청량리역↔용산·서울역↔천안·신창역으로 연장 및 일원화한다.

국토교통부와 철도공사는 2018년 7월부터 금천구청역, 군포역 2개 역에 대피선 설치 등 시설개량(예산 254억원)을 추진하여 올해 9월에 준공하고 운행횟수를 대폭 확대하는 급행열차 운행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하게 되었다.

이번 급행전철 확대 조치로 급행전철의 운행시격이 평균 50분 → 30분으로 크게 단축되고 30분 간격으로 일정하게 유지되어 급행전철을 이용하는 국민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급행전철 운행구간을 연장(서울·용산역→청량리역)함에 따라 서울 도심 주요역(시청, 종로3가, 동대문 등)에서도 급행열차를 이용할 수 있어 급행전철의 수혜지역이 확대되고, 급행↔일반열차의 환승불편도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특히, 안양역, 금정역, 성균관대역, 의왕역 등과 인접한 의왕월암, 수원당수 등 7개 지구에는 약 2만호의 주택이 공급될 계획으로 급행전철 수혜 대상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대피선 설치에 따라, 경부선 급행전철이 KTX·무궁화 등 여객열차가 운행하는 선로를 이용하지 않게 되어 선로공용에 따른 열차의 운행 비효율과 안전문제도 상당부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급행전철 확대로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감축되는 일부 역은 향후 운행계획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운행 시간 조정 등을 통해 국민의 전철 이용에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급행확대는 그간 추진되었던 것보다 큰 규모로 진행되어 경부선 광역전철을 이용하는 국민들의 편의개선에 많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과천선 등 추가적으로 급행화가 필요한 노선에 대한 시설개량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세계적 수준의 급행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변경되는 운행시간은 오는 23일부터 역사·열차 등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철도공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