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08:14 (토)
신안군 2020년「어촌뉴딜 300사업」신규대상지 9개소 선정, 710억원확보
상태바
신안군 2020년「어촌뉴딜 300사업」신규대상지 9개소 선정, 710억원확보
  • 정승임 기자
  • 승인 2019.12.1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공모선정 5개소(600억), 여객선기항지개선사업 4개소(110억)
신안군청 전경
신안군청 전경

[KNS뉴스통신=정승임 기자]  신안군은「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 신규대상지」 5개소, 여객선 기항지개선사업에 4개소 총 9개소에 선정되어 2022년까지 사업비 710억원(국비497, 지방비213)규모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구현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발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을 추진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이 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전국 300개소 총사업비 약 3조원을 투입하여 2019년 70개소, 2020년 120개소, 2021년 110개소로 전체사업비의 70%를 국비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안군은 2019년 4개소 선정에 이어,

2020년에는 총 10개소 1,273억원 규모의 사업을 신청하여 최종 공모선정에 다물대둔항, 당사항, 오도항, 재원항, 추포항 등 5개소가 선정되었으며 기항지개선사업으로는 가산항, 검산항, 동리항, 자라항 등 4개소가 선정되어 총 9개소에 사업비 710억원(국비497, 지방비213)규모로 추진된다.

신안군은 지방어항 13개로 전남의 15%, 소규모 항·포구는 198개로 전남의 23%를 차지하고 있으며 접안시설의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재정 탓에 가장 기초적인 기반시설 개선이 미흡했던 것도 사실이며, 어업인들의 소득을 책임지고 어선을 정박할 수 있는 안정적인 항·포구와 기상악화시 대피할 수 있는 공간도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에 2019년 4개소 선정에 이어 2020년 5개소 선정은 열악한 환경 개선과 천혜의 자연을 보전하고 있는 신안군의 관광활성화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작년과 달라진 점은 국민의 해상교통안전 확보라는 어촌뉴딜의 기본 취지를 반영한 여객선기항지개선사업에 신안군이 4개소가 추가 선정되어 주민편익증진은 물론 노후화된 선착장 개선 및 안전 인프라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내용을 보면 접안시설 현대화 및 안전 인프라 설치, 커뮤니센터 조성 등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특성에 맞게 710억원을 투입하여 2022년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이 같은 “어촌의 시급한 불편을 해결하고 어업인의 안전조업, 사고예방, 소득증대를 위한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업인 만큼 어촌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 및 불편 해소 등 어촌·어항의 현대화 사업을 위해 어촌뉴딜 300 사업을 지속적으로 공모하여 인프라 및 콘텐츠가 확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앙부처 공모사업이 최종 선정되기까지 잘 준비해 주신 지역주민과 지역국회의원, 도의원, 군의원님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happywoman1185@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