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1:36 (목)
원주 캠프롱 부지 반환, 시민의 오랜 숙원 이뤄져
상태바
원주 캠프롱 부지 반환, 시민의 오랜 숙원 이뤄져
  • 박준태 기자
  • 승인 2019.12.12 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창묵 원주시장, 캠프롱 부지 문화체육공원 조성사업 본격 추진

[KNS뉴스통신=박준태 기자] 원주 캠프롱 부지가 드디어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정부는 11일 오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국과 제200차 SOFA 합동위원회를 열고 원주 캠프롱 및 캠프이글 등 전국 4개 미군기지를 반환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무려 106회에 걸쳐 중앙정부와 국회에 반환을 요청한 원주시와 시민 12만 명의 서명부를 국회에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반환 활동을 펼친 지역 시민단체의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보게 됐다.

오염정화 책임, 주한미군이 사용 중인 기지의 환경관리 강화방안 및 SOFA 관련 문서의 개정 가능성에 대한 협의를 지속한다는 조건이긴 하지만 원주시와 시민들은 이번 결정에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원주시는 790억 원의 토지 매입비를 국방부에 모두 납부한 상태로, 캠프롱 부지가 반환되면 문화체육공원을 조성해 북부권 지역 주민들의 여가선용 및 휴식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부지 내 기존 건축물과 시설물 등은 현장 조사를 통해 북카페 및 숲속의 집 등으로 리모델링해 활용하게 된다.

이미 강원도 발전종합계획에 공원조성 계획을 승인받은 상태며, 문화체육공원 조성사업 추진계획에 맞춰 지난 9월 강원도에 도시관리계획 결정을 요청해 현재 관련 기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도시관리계획이 결정되면 약 1~2년으로 추정되는 토양오염 정화 기간에 공원조성 계획 수립 및 실시 설계가 가능하도록 2014년부터 용역에 들어가 있다.

원주시는 이번 공여지 해제로 관리 권한이 주한미군에서 국방부로 이관됨에 따라 국방부에서 캠프롱 부지의 토양오염 정화사업을 추진하는 동안 문화체육공원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해 반환 즉시 공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미군 부대 주둔으로 60년 동안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지역 주민들에게 문화체육공원을 조속히 조성해 돌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준태 기자 oyoshiki@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