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21:41 (수)
대구상의, 2019년 하반기 경제동향보고회 개최
상태바
대구상의, 2019년 하반기 경제동향보고회 개최
  • 조형주 기자
  • 승인 2019.12.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구상공회의소
사진=대구상공회의소

[KNS뉴스통신=조형주 기자] 대구상공회의소는 지난 10일 10층 대회의실에서 권영진 시장과 권순박 대구지방국세청장, 김재일 대구본부세관장을 비롯한 주요 기업지원기관장, 주요기업 대표 등 200여명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하반기 경제동향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최근 경제동향’을 발표한 후 ‘지역 수출기업 지원 방안’을 위한 토론의 시간 순으로 진행됐다.

대구상공회의소는 동향보고를 통해 “주력 업종을 포함한 제조업의 부진속에 건설업과 민간소비마저 하락해 지역경제 전체가 힘든 한해를 보내고 있다면서 특히 수출 감소폭이 하반기로 갈수록 확대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이어진 토론시간에서는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주재로 ‘지역 수출기업 지원 방안’과 관련한 지역기업들의 다양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책에 대해 서로 열띤 의견을 주고받았다.

식품 수출회사 A사 대표이사는 “각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비관세장벽으로 인해 해당국가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각종 인증을 받고 유지를 해야 하는 데 그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힘들다 ”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다른 식품회사 B사 대표는 “해외에서 제품은 인정받고 있지만 가격수준을 낮추는 것이 관건인데 소규모 기업에서 자동화설비 투자가 어렵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관련 지원 사업에 대해 즉석에서 안내받았다.

자동차부품 생산 시스템을 만들어 수출하는 C사 대표이사는 “수출초기단계에 큰 비용이 들어가는 업종의 특성을 이야기하면서 이러한 특성에 맞는 수출금융 지원제도를 마련해 달라”고 건의하는 등 지역기업의 수출과 관련한 여러 건의와 답변이 이어졌다.

또한 기타 건의 시간에도 인력파견업체를 경영하는 D사 대표이사가 “업종의 특성상 직원임금이 매출액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데 최저임금 상승으로 중소기업 선정대상에서 불이익을 받는다며 관련 업종의 중소기업 판정기준 매출액을 상향해 달라”고 건의하는 등 다양한 현장의 어려움을 듣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에 대해 대구시와 대구본부세관,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등 참여 기관들은 기업들의 어려움에 대해 경청하고 각 기관에서 지원 가능한 다양한 방안들을 설명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중소기업과 자영업 중심의 대구경제가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기업인들의 도전정신과 열정이 새로운 성과와 희망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대구시도 기업들이 어려운 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지금 우리는 이전에 겪어보지 못한 어려운 경제상황에 직면해 있어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혁신으로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우리 지역이 가진 위기극복의 저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다 함께 힘을 모아 슬기롭게 헤쳐 나가자”고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조형주 기자 nacf25@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