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22:38 (금)
김준열 경북도의원, 언론보도 불만 표출 ‘언론홍보비 삭감해라’ 집행부에 호통
상태바
김준열 경북도의원, 언론보도 불만 표출 ‘언론홍보비 삭감해라’ 집행부에 호통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12.08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전국 곳곳에서 지방의원들의 일탈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일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준열 도의원(구미)이 경상북도 노조에서 ‘편법 정책보좌관제도’ 현수막관련 언론홍보에 불만을 표출하면서 경상북도의회와 경북도집행부에 ‘언론홍보비 삭감해라’고 요구해 주재기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2020년도 일반회계 세입세출예산(안) 설명하는 자리에서 경북도의회가 추진하려는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제도를 경상북도노조가 반대하면서 도청입구에 2개월 전 경북도의회 ‘편법 정책보좌관제도’ 결사반대라는 현수막을 게제하면서 언론에서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이라는 명칭을 쓴 기사가 단 한 줄도 보도되지 않은데 대해 상당한 불만감을 드러내며 집행부에 호통을 쳤다.

이를 접한 일부 주재기자들은 객관적인 안목으로 공정하게 기사를 작성해야할 의무가 있는 기자들에게 한쪽 편에 서서 기사를 쓰지 않았다고 해서 홍보예산을 갖고 삭감을 운운하는 자체가 언론의 공정성을 떨어뜨리는 처사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경북도의회에서는 당초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제도는 의정 전문성강화를 위한 입법‧정책지원인력 채용을 통해 상임위별로 2명씩 배치해 주요현안 및 시급한 사업을 적기에 처리한다는 취지에서 시행하게 됐다.

하지만 경상북도 노조 측은 “‘편법 정책보좌관제도’는 분명히 위법이며 입법 정책 지원 요원이 있으며 안 된다”고 설명하고, “대법원 판례와 행자부 질의 회신에서도 위법이라는 회신을 받았으며 만약 채용공고가 게재되면 ‘행정중지가처분신청’과 ‘행정소송’도 불사 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풍천면 김 모(60세)씨는 “경북도의회 생중계를 보면 자리를 텅 비운 저조한 출석률과 회의 중에 휴대전화를 만지며 다른 의원 질의 때는 전혀 신경 쓰지 않고 형식적으로 자리만 차지하고 있어 과연 세비만 축내는 지방의회가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지방의회 무용론을 주장했다.

한편 김준열 의원은 공개적으로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기 위해 면담을 요구했으나 이마져 무시하고 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