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19:43 (일)
박지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지명은 검찰 개혁 강한 의지 표현”
상태바
박지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지명은 검찰 개혁 강한 의지 표현”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2.0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6일 문 대통령이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데 대해 "검찰 개혁에 대한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포스트 조국은 조 전 장관보다 더 센 조국2가 올 것이라고 한 것처럼 (추 후보자가) 타협하지 않고 고집스럽게 개혁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추 후보자는 판사 출신으로 5선 의원, 당 대표를 역임하신 분으로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후보자가 윤석열 검찰총장과이 호흡에 대한 질문에 중요치 않다고 답한 것과 관련 "검찰, 사법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있고 타협보다는 원리, 원칙에 입각한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봤다. 또 이 과정에서 검찰과 국회와의 충돌 가능성도 매우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박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나 원내대표 불신임 결정과 관련 '나 원내대표가 사실상 경질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황 대표의 단식은 국가가 아니라 자신의 대표 자리를 지키기 위해 한 것으로 친황 체제구축에는 성공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민과 정치권 전체의 지지를 받는 데는 실패했고 원내대표 경선으로 이슈가 그쪽으로 빨려 들어가겠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또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선 "청와대의 시시콜콜한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더 키우고 있다"며 "청와대가 민주당 대변인 노릇은 물론 당사자의 대변인을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