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0:47 (목)
청주시, 공공부문 '공간혁신' 행정안전부장관상 수상
상태바
청주시, 공공부문 '공간혁신' 행정안전부장관상 수상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12.0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채나움’, 공공부문 공간혁신 최우수 사례 선정
청주시가 2019 공공부문 공간혁신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 기관에 선정돼, 5일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청주시]
청주시가 2019 공공부문 공간혁신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 기관에 선정돼, 5일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청주시]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청주시가  2019 공공부문 공간혁신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 기관에 선정돼,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행정안전부는 서류심사·국민심사·현장심사를 통해 공간혁신 부문 3개, 유니버설디자인 부문 2개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

청주시는 지자체에서는 유일하게 공간혁신 부문에 선정돼, 최우수 기관의 영예를 안았다.

청주시는 전국 지자체에서 최초로 공유좌석제를 전면 도입하고 커뮤니티 공간을 대폭 확대하는 등, 공간혁신 시범모델인 비채나움(비우고, 채우고, 나누어, 새로움이 움트는 곳)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시가 지자체로는 최초로 '공간의 변화'를 통해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 '조직문화'를 바꾸자는 취지로 3개 과에서  ‘공유좌석제'를 운영하고 있다.
청주시가 지자체로는 최초로 공간의 변화를 통해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 조직문화를 바꾸자는 취지로 3개 과에서 ‘공유좌석제'를 운영하고 있다.

청주시는 내실있는 공간혁신을 위해 기획부터 실행단계까지 실무자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통해 비채나움을 조성한 부분에서 큰 점수를 받았다.

또한, 공유좌석제·커뮤니티 공간·clean desk 정책 등 공간운영에 대한 완성도가 높아, 행정기관의 사무실 모델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시상식은 5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제17회 워크스마트 포럼’행사에서 진행됐으며, 청주시는 기획·실행·운영에 참여한 실무자 대부분이 시상식에 참여하는 등 의미를 더했다.

특히, 실무자들 중심의 밝고 에너지 넘치는 청주시의 혁신사례를 효과적으로 홍보하고자, 청주시 캐릭터인 ‘생이·명이’가 직접 장관상을 수상하는 이벤트를 추진해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종선 팀장은 “경직된 공직문화를 바꿔 소통중심 문화를 만들기 위해, 실무자들이 사명감을 갖고 비채나움을 조성했다”라며, “앞으로 공간혁신을 통해 시민들에게 질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