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1:36 (목)
오송재단 - 단국대‧청운대 컨소시엄, 특수외국어 교육 진흥 ‘맞손’
상태바
오송재단 - 단국대‧청운대 컨소시엄, 특수외국어 교육 진흥 ‘맞손’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12.0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외국어 교육(전문인력 양성 등) 진흥사업 교류 업무협정
[사진=오송재단]
[사진=오송재단]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전략기획본부(본부장 직무대행 김승현, 이하 ‘오송재단’)와 단국대‧청운대 컨소시엄 특수외국어사업단(단장 박원복)은 3일 특수외국어 교육 진흥사업 교류를 위한 업무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협정은 특수외국어 전문인력 양성과 교육 진흥 사업 발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으며, 오송재단과 단국대는 지난 11월 14일에도 ‘바이오 의료산업 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앞으로 양 기관은 △특수외국어 저변확대를 위한 사업 시행 협력 △특수외국어 진흥 사업 관련 공동 프로그램 편성 및 시행 △특수외국어 관련 지역 첨단의료산업 진출을 위한 상호 교류 및 공동연구 등을 통해 상호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관련, 오송재단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전조사를 거쳐 포르투갈어, 베트남어, 아랍어 등 3개 국어를 선정했으며, 특수외국어사업단에서 내년 2월 4일까지 10주 과정으로 오송재단 직원 30여명에게 특수외국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양 기관 관계자는 “이번 협정은 특수외국어 저변 확대는 물론, 글로벌 의료 인재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특수외국어 교육 진흥 및 해외 첨단의료산업 진출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